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19.12.08(일) 07:45
교육정책
교육현장
교육공동체
학교탐방

경북교육청,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로 운영

안동 남후초, 시골 작은학교가 다시 뛴다

2019. 11.12(화) 11:23
[스쿨iTV]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작은 학교 학구를 큰 학교까지 확대해 주소이전 없이 작은 학교로 전․입학이 가능한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북은 지난 10년간 9만 5천여 명의 학생들이 감소했고 128개의 학교가 폐교됐다. 이에 올해부터 자체 통폐합 중점 추진 기준을 없애고 대신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 운영을 통해 작은 학교를 살리는 방향의 정책 기조를 선택했다.

올해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 시범 운영교로 지정돼 운영중인 안동 남후초등학교는 안동 시내에서 6km 떨어져 도심과 10분이면 갈수 있는 곳에 있다.

학생에게 따뜻한 꿈을 키워주는 이 시골 학교의 전교생은 33명, 그 중 9명은 남후면 지역이 아닌 인근 안동 시내 큰 학교인 안동 강남초등학교 지역에서 통학한다.

학생 증가로 작년 5학급의 복식학급을 운영했던 학교는 올해 복식학급이 해소된 6학급을 정상적으로 편성했다.

안동 남후초의 특색사업은 전교생이 함께하는 테마별 체험학습으로 아이들은 매달 주제를 정해 선생님과 함께 등산, 승마, 연극, 직업체험과 문화 유적지 탐방을 한다.

아울러 방과후 교실은 맞벌이 부부들의 사정을 고려해 매일 오후 6시까지(토, 일 제외) 돌봄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지상규 남후초 교장은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대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소질을 계발하는 게 참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학교 전교생 모든 아이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시켜주고 싶습니다.”고 말했다.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는 올해 초등 29교에서 실시돼 모두 105명 학생이 작은 학교로 유입됐고 내년에는 초등 91교, 중등 10교 총 101교로 확대 운영 한다.

마원숙 행정과정은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와 작은 학교 살리기 정책은 결국 작은 학교 활성화이며 작은 학교에서도 우리 아이들이 자신의 꿈을 키울 수 있는 학교를 만들겠다.” 고 말했다.
경북 임시현 국장 hyun@schooli.kr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3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통신판매업 : 제 2017-서울동작-0398호
발행·편집인 : 윤현한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장준덕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