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주민들, 대구서 신공항 이전 반대 대규모 집회
2023. 09.27(수) 09:39
“대구시민들은 공해서 벗어나고 우리만 공해에 시달려야 하느냐”
“알맹이는 대구시가 다 가져가고 소음만 남는 빈 껍데기만”
[스쿨iTV]대구경북 신공항 화물터미널 시설배치 문제로 의성군 주민들의 공항 반대 집회 및 대구시·경북도·의성군의 입장문 발표가 따르는 등 지역 간 기관 간 갈등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비안면 이주 및 소음대책위원회 관계자는“대구시민들은 공해서 벗어나고, 왜 우리가 공해에 시달려야 하느냐. 우리도 주권이 있는 국민이다”라며“우리가 살고있는 청정지역 고향 땅에 기름이나 덮어 쓰자고 공항을 달라한 적 없다. 대구시가 와서 비행장 지어도 되냐고 물어 본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시는 꼼수로 군위군을 편입하고, 민항터미널·영외관사 등 돈 되는 건 다 가져가고, 화물터미널도 가져가고 소음공해에도 벗어나니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격”이라며 “알맹이는 대구시가 다 가져가고, 소음만 남는 빈 껍데기만 가져왔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집회는 이달 27일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대구시청 산격청사 및 동성로 일대서 비안면 소음대책위원회·이주지역 대책위원회 등 주민 15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주민들은 집회를 통해‘공항 이전 결사반대’를 촉구할 계획이다.
권광혁 기자 hyun@schooli.kr
Hot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06953) 서울특별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노블레스파인힐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전화 : 02-3143-7855(代) 팩스 : 02-3143-7856 이메일 : hyun@schooli.kr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