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20.07.14(화) 15:16
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충청권
강원·제주

이순신 장군의 12척 신화 ‘장흥 회령진성’ 구조 확인

전남문화관광재단, 훼손된 동벽 구조 밝혀..고고․역사학적 가치 증명

2020. 06.25(목) 17:20
[스쿨iTV 배병화 기자]'성웅' 이순신 장군의 12척 신화가 담겨 있는 장흥 회령진성의 구조가 드러나 고고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남문화관광재단은 15일 장흥군(군수 정종순)과 함께 지난 2월부터 4개월 동안 장흥 회령진성(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144호) 구조파악을 위해 학술 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이번 조사를 통해 전부 훼손된 것으로 판단된 회령진성 동벽이 절벽과 급경사 등 자연지형을 그대로 활용한 돌로 외벽을 쌓고 안을 흙으로 채운 구조(내탁식)로 축조된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관련 시설로 추정된 수혈(구덩이) 4기와 주공열(기둥) 1기를 추가적으로 발굴해 기록으로만 존재한 동벽의 흔적을 확인했다.

회령진성의 추정지와 부속건물 위치/전남문화관광재단 제공

이번 발굴조사로 장흥 회령진성은 ‘1490년(성종 21) 4월 높이 13척, 둘레 1,990척 규모로 흙과 돌을 섞어 쌓았으며, 동벽은 벼랑 위에 쌓았다’는 역사기록을 고고학적으로 증명하게 됐다.(성종실록 권239)

이외에 회령포진지도(1872년)에 남문ㆍ북문ㆍ동문이 표현되어 있고, 성 안에는 동헌(관청), 객사(관사), 장교청(상급직 집무실), 사령청(하급직 집무실), 군기고, 성 밖에는 선소, 군 정박지가 묘사되어 있는데 그 흔적도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했다.

재단은 전남도 핵심사업인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장흥 회령진성 발굴 조사를 추진했으며, 앞으로 여수, 해남, 진도, 완도지역 등 이순신 관련 역사, 유적, 문화 관광지를 체계적으로 조사해 복원·정비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주순선 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발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학술 조사와 고증을 거쳐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사업’과 연계해 장흥 회령진성을 전남의 대표적인 역사테마 관광 명소로 개발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령진성과 앞 회령포구는 조선시대 선소와 선창이 있던 곳이다.

정유재란(1597)때 원균의 칠천량해전 패전 후 경상우수사 배설이 부서진 배 12척을 이끌고 피신했던 곳이고, 그 배를 고쳤던 곳(현 덕산마을)이기도 하다.

이후 백의종군을 끝내고 삼도수군통제사로 복귀한 이순신 장군은 300여명의 주민들과 이곳 회령진성에서 난파 직전인 배를 수리하여 12척의 배로 133척 왜선을 물리친 명량대첩의 가장 극적인 승리를 쟁취할 수 있게 한 역사적 장소이기도 하다.
배병화 기자 hyun@schooli.kr
광주교육뉴스 13회
스페셜 교육초대석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장준덕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경북권본부 : 경북 청송군 진보면 진안서1길 20 호남권본부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서라실길 39-2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