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20.05.29(금) 22:23
교육정책
교육현장
교육공동체
탐방
학교

교총, 온라인 개학 디지털 교육 격차 과제...보완대책 마련해야

2020. 04.01(수) 08:44
◇등교 개학, 입시 일정 순연은 현장 의견 고려한 바람직한 결정

[스쿨iTV 장현덕 기자] 교육부가 오는 4월 6일로 예정된 초·중·고교의 등교 개학을 20일까지 미루고, 4월 9일 중3‧고3부터 온라인 개학을 단계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31일 발표했다. 또한 수능과 수시 등 입시 일정을 2주 정도 늦추기로 했다.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는 “학생·교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코로나19에 따른 학습 공백과 학사일정 차질, 입시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본다”고 밝혔다.

다만 “온라인 개학의 경우, 디지털 격차에 따른 교육 소외와 불공정, 이에 따른 현장의 출결, 평가 부담 등 선결과제가 많다”며 “교원에게 갈등‧민원의 책임을 떠넘기는 식이어서는 안 되며, 교육당국 차원에서 이행 가능한 해소대책을 마련해 지원행정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등교 개학을 추가 연기한 부분에 대해 “학생의 건강,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질병·방역 전문 당국과 교육당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는 지역사회 감염이 통제수준으로 낮아지고 일정 기간 안정화 된 후 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칫 섣부른 등교 개학은 지역사회 집단감염의 연결고리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현장 의견을 반영해 수능 등 입시 일정을 순연한 부분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총은 “개학이 5주 이상 늦춰져 자칫 고3 수험생이 빠듯한 입시 준비기간으로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해야 하고, 학교도 학생부 마감 등 수시 일정을 맞추는데 고충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교총이 27~29일 전국 고교 교원 9632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조사를 한 결과, 88.6%의 교원이 ‘수능·입시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다만 온라인 개학에 대해서는 정부와 교육당국의 철저한 보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교총은 우선 “온라인 수업이 수업일수·시수로 인정되려면 학교급별, 학년별, 교과별로 풍부한 수업콘텐츠를 제공하고, 이를 교사와 학생이 쉽게 접근‧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실습, 실험이 주를 이루는 예체능 학교, 특성화고 등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디지털 격차에 따른 온라인 교육의 소외, 격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과 지원을 요구했다.

교총은 “초등 저학년, 맞벌이 부부 자녀, 농산어촌 및 도서벽지 학생, 조손‧다자녀‧다문화 가정 자녀, 장애학생 등은 온라인 수업에 대한 접근과 활용에 있어 격차가 예상된다”며 “온라인 수업이 오히려 계층간·지역간 교육격차를 초래하지 않도록 정부와 교육당국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우려를 반영하듯, 교총의 고교 교원 설문조사 결과, 온라인 개학 자체를 반대하는 응답이 44.7%나 됐다.

교총은 “지금도 학교현장은 온라인 학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초유의 온라인 개학에 혼란·부담이 크고, 여러 한계와 문제에 부딪칠 수밖에 없다”며 “그렇기에 학교와 교원에게 책임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정부와 교육당국이 분명하고 실현 가능한 대책을 제시하고, 이행을 위한 지원행정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장현덕 기자 hyun@schooli.kr
다름이 아름다운 다름다운(인천교육뉴스 3화)
스페셜 탐방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장준덕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