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북부·동부·서부 균형발전전략 통합 전 상세히 '마련'
2024. 06.11(화) 18:22
통합단체의 명칭 ‘대구경북’으로 가야, 여론조사 60.8% 대구경북 선호
대구와 경북의 청사는 그대로 유지! 추가되는 기능은 북부권으로 가야
행정통합 이전에 통합대구경북 균형발전전략을 내놓고 도민들 설득해야
[스쿨iTV]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달 11일 열린 347회 정례회 도정질문 답변서 “행정통합을 하기 전에 통합대구경북의 균형발전 방안을 미리 내놓고 청사진으로 도민들의 공감대를 끌어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동부・서부・북부 지역의 각 발전 방안을 특색있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허복 도의원이 제기한 행정통합 명칭과 추진 시기 관련 질의서는 “행정구역 명칭은 지역의 역사와 전통 그리고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문제인데 대구경북이라는 명칭을 공동으로 쓸 수밖에 없다”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달 언론사의 통합자치단체 명칭 선호도 관련 조사서‘대구경북’을 선호하는 의견이 60.8%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행정통합 찬성이 45.5%로 반대 27.2%의 두 배를 기록하기도 했다.

청사 위치와 관련해서도 이철우 도지사는“청사 위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더 큰 자치권을 가져오면 대구시와 경북도의 청사는 기존대로 운영하고 더 추가되는 것은 균형발전의 관점서 북부권으로 가야 한다”라고 재확인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행정통합은 누가 주도권을 가지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결과가 좋아야 한다.”라며, “대구시와 합심해서 차근차근 준비하고 설득해 좋은 결과 만들어 내겠다”라고 밝혔다.
권광혁 기자 hyun@schooli.kr
Hot뉴스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06953) 서울특별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노블레스파인힐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전화 : 02-3143-7855(代) 팩스 : 02-3143-7856 이메일 : hyun@schooli.kr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