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콘텐츠
탐방
체험

충북교육청, 유·초·중·고 전체 독도교육 강화.. 바른 역사인식 도모

2021. 04.07(수) 08:41
[스쿨iTV]충북교육청은 독도교육 강화를 위해 유·초·중·고 전체에 독도교육을 재강조하고 학생들의 바른 역사인식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도교육청은 생생한 독도 체험교육, 교육과정과 연계한 독도교육, 교사의 독도수업 지원을 함께 강화하고 있다.

충북교육청은 생생한 독도 체험교육을 위해 충청북도교육문화원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독도체험버스, 충북교육도서관에서 운영하는 ▲독도전시체험관 등을 운영하고 있다.

▲독도체험버스는 독도관련 전시관과 독도 3D 영상관이 구비돼 있는 전국 유일의 것으로, 지난해부터 도내 초등학교로 찾아가 학교 현장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독도전시체험관은 독도관련 자료 및 고지도 전시, 독도여행 가상현실 체험 등을 통해 학생, 학부모 등 일반 시민들의 독도교육도 지원하면서, 연내 시설 개선 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대학교사범대학부설중학교는 올해 교육부 독도교육 연구학교로 지정돼 천만원을 지원 받아 올해 3월부터 내년 2월말까지 교육과정과 연계한 독도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충북교육청에서는 교사의 독도 수업 지원을 위해 등교·원격 수업 시 다양한 교육활동에서 활용 가능한 독도 교수‧학습자료 개발 및 보급에도 노력 중이다.


특히,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와 연계해 학교 교육과정 상에서 운영할 수 있는 계기교육 활용 자료와 독도교육 온라인 자료 목록을 학교에 안내하고 실천적인 독도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각급 학교에서는 안내된 독도 관련 영상 및 활동지를 통해 실천적인 독도교육을 상시 활성화시키고 독도 등 일본의 역사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 1월에 학교에 안내된 독도교육 강화 방안과 이번 추가 안내된 독도 관련 영상 및 활동지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독도를 보다 체험적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지난 4월 2일(금) 간부회의 시 일본의 독도 서술 등 역사 교과서 왜곡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 가운데 학생들이 바른 역사인식을 갖추고 독도에 대한 자긍심도 키울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교육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한구 hyun@schooli.kr
제494회 전남교육 NEWS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대구·경북권본부 호남권본부제주권본부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