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교양 예능 시사
2020.12.03(목) 20:48
지식·정보
지식·교양
교육일반
스마트세상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경북 경주시에서 개최

전 세계 25개국 석학과 이야기하는 ‘어울림의 인문학’

2020. 11.19(목) 09:40
[스쿨iTV] 교육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경상북도, 경주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이 11월 19일(목)부터 11월 21일(토)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세계인문학포럼은 2011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며,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 인문학계 ‘담론의 장’을 제공하고, 한국 인문학의 세계화를 도모하는 국제 행사이다.

이번 행사에는 ‘어울림의 인문학: 공존과 상생을 향한 노력’이라는 주제로, 총 25개국 150여명의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분과(세션)는 총 25개로 구성하며, 국내학자는 현장에 직접 참여하고, 국외학자는 화상으로 참여하는 방식(온오프라인 병행)으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아울러,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사전 신청을 한 참석자들도 이번 행사에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11.19.)에는 김광억 교수(서울대)와 로버트 버스웰 교수(캘리포니아 주립대)가 각각 ‘어울림에 대한 인문학적 단상’, ‘오늘날의 위축된 상상들을 넘어서: 경주에서 베나레스에 이르는 불교 교류’ 라는 주제로 강연을 할 예정이다.

특히, 첫날에는 ‘코로나 이후 K-인문학’ 분과(세션)를 구성해, ‘K-민주주의’, ‘K-컬쳐’, ‘K-문학’등 코로나 시대의 한국 인문학에 대해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진다.
아울러, 둘째 날과 셋째 날(11.20.~21.)에는 토비아스 블랭크 교수(암스테르담대)는 ‘빅데이터 현황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데이비드 마틴-존스교수(글래스고대)는 ‘동적인 유산: 관광에서 전승까지’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분과(세션)에서는 ‘성숙한 삶터로서의 인문도시’, ‘한국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 ‘석굴암을 다시 묻다’ 등 다양한 주제로 국내외 학자들의 발표와 토론을 할 예정이다

또한, 일반 대중들을 위해, 비교적 쉬우면서도 흥미 있는 주제로 ‘인공지능 : 미래번영을 위한 동반자’(미래탐험연구소장 이준정), ‘신라의 황금 문화’(국립대구박물관장 함순섭)와 같은 인문학 특강을 한다.

특히,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전체 25개 분과(세션) 중 7개를 교육부 학술연구지원사업 과제 참여 연구자들로 구성해, 전 세계에 한국 인문학의 성과를 알릴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인문학을 통해서 우리 인류가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공존과 상생의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세계인문학포럼으로 위기 속에 희망을 얻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리집에서 사전등록을 하고 참여할 수 있으며, 관련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장현덕 기자 hyun@schooli.kr
평화·공존의 동아시아시민교육, 인천교육의 미래를 열다
회사소개조직도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FAQ
주소·: (06953)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2길 40-10, 402호등록번호 : 서울 아 02348 등록일 : 2012년 11월 19일
발행·편집인 : 장현덕 청소년보호 및 윤리강령 책임자 : 윤현한 전화 : 02-811-0888 팩스 : 02-831-4689 이메일 : hyun@schooli.kr
경북권본부 : 경북 청송군 진보면 진안서1길 20 호남권본부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서라실길 39-2

< 스쿨아이티비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